본문 바로가기
'따라따라와' 김희재에게 희며드는 치명적 이유
  • G1관리자
  • 21-05-14
  • 19

김희재의 독보적인 트로트 캐릭터가 눈길을 끌고 있다.

김희재는 지난달 솔로곡 '따라따라와'를 발표하고 활동했다. '따라따라와'는 영탁이 프로듀싱한 곡이다. 이 곡은 '몽환적인 트렌디 트로트'로 소개됐고, 김희재 역시 다양한 티저 영상을 통해 마치 아이돌인듯 세련되고 신비로운 느낌을 보여줬다.

김희재는 '트로트 아이돌'이라는 수식어로 트로트 가수로는 이례적으로 '엠카운트다운' '쇼!음악중심' '쇼챔피언' 등에 출연하며 활발히 활동했다. 이에 한 관계자는 "김희재의 명품 의상은 협찬 의류들로, 김희재의 착장 후 높은 판매고로 이어져 업체들에서도 환영받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에 과거 김희재가 아이돌 연습생을 했던 사실을 덩달아 주목을 받았다. 과거 KBS Cool FM '조우종의 FM대행진'에는 게스트로 김희재가 출연했다. 조우종은 김희재의 신곡 '따라따라와'를 언급하며 "김희재는 춤추면서 노래하는데 연습을 많이 했다는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이에 김희재는 "아이돌 연습생을 할 때 러닝머신 뛰면서 노래 부르는 연습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금도 안무를 하며 노래할 때 도움이 많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김희재의 신곡 '따라따라와'를 감상한 후 조우종은 "처음 듣는 분들이 들으시면 아이돌 가수 팀이 부른 거로 생각할 수도 있겠다"는 감상을 전했다. 그러자 김희재는 "그렇게 많이 말씀하시더라. 아이돌 팀에서 솔로로 나와서 활동하는 것 같다는 댓글이 있었다"고 공감했다.

한편, 김희재는 지난해 해군으로 복무하던 중 '미스터트롯'에 도전해 톱6에 오르며 이름을 알렸다. 그는 '미스터트롯'에서 다양한 미션을 소화하며 예쁜 춤선으로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내며 인기를 끌었다.

[더팩트 | 이효주 기자 ] hyojurish@tf.co.kr

<사진 =TV조선 '사랑의 콜센타'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