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대로 복붙?" 몸만 자란 유병재 충격 과거
  • G1관리자
  • 21-05-12
  • 19

방송인 유병재의 과거 사진이 공개돼 웃음을 자아냈다.

유병재의 매니저로 유명한 유규선이 최근 자신의 개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유병재의 어린 시절의 사진을 업로드 했다. 이날 생일은 맞은 유병재를 위해 특별히 준비한 게시물로 보인다.

사진 속 유병재는 상반신을 벗은 채 파격적인 비쥬얼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특히 몸만 자란 듯한 어린 시절 유병재는 운동을 열심히 한 듯 근육질 몸매를 자랑했다. 이에 유규선은 "어린이는 홍삼을 잘못 먹으면 안 된다"라며 "생일 축하한다. 내 동생"이라고 언급했다. 해당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어린이 사진 보고 웃은 건 처음", "뭐야 왜 얼굴이 그대로야", "몸은 좋은데 묘하게 억울하네"라는 등의 유쾌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유병재의 매니저 유규선은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대중에 이름을 알렸으며 유병재와 알고 지낸 지 14년 정도 된 절친한 사이다.

[더팩트 | 최주빈 기자] chlwnqls@tf.co.kr

<사진 =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영상 캡처>